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남, 우수지역자활센터 전국 최다 선정

기사승인 2017.06.14  11:56:49

공유
default_news_ad2

- 복지부 평가서 영광 최우수, 7개소 우수 선정돼

전라남도는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2016년 지역자활센터 성과평가에서 영광자활센터가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것을 비롯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7개소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최우수 기관은 전국 238개소 가운데 상위 10%에 속하는 24개소가 선정됐다. 영광자활센터는 지난 2014년부터 3년 연속 최우수 지역자활센터로 선정되는 영예를 얻어 ‘2016년 최우수 지역자활센터’ 현판과 함께 2천700만 원의 인센티브를 지원받게 됐다.

우수 기관은 상위 10~30%에 속하는 기관으로 48개소가 선정됐으며 개소당 1천800만 원의 인센티브를 받는다.

복지부에서는 근로능력 있는 기초수급자에게 맞춤형 자활사업을 제공하는 지역자활센터의 역량을 높이기 위해 매년 평가를 하고 있다. 2016년 성과평가는 자활 성공률 등 자활 성과, 센터 및 자활근로사업단 운영, 자활기업 지원 등 7개 분야 28개 항목에 대해 이뤄졌다.

도는 올해도 근로능력 있는 저소득층 일자리 제공을 위해 자활근로사업 3천373명을 대상으로 하는 266억 원과 광역지역자활센터 24개소 운영비 58억 원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자활 생산품에 대한 인지도 제고 및 판로 확보를 위해 갓김치 등 5종의 자활생산품을 7월까지 전라남도 쇼핑몰인 남도장터에 입점토록 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자활사업단(자활기업)의 광역화규모화를 위해 분식커피 등 최소 2개 분야 컨설팅을 지원해 공동 재료 사용 및 레시피 개발로 공동 브랜드화한다는 방침이다.

신현숙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의 자립 기반 확대 및 탈수급화를 위해 다양한 자활 사업을 발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수 지역자활사업단으로 전라남도에서는 여수, 광양, 고흥, 장흥, 영암, 함평, 장성지역자활센터가 선정됐다.

 

권동현 기자 neov21@naver.com

<저작권자 © 전남경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